주느 June

김동준 I 태광교회 청소년부 전도사

이미, 충분히 우리는 아름다운 존재이고,
아름답게 살아가고 있습니다.

모든 만남 가운데 최선을 다하고, 진심을 다하는 인간이고픈 주느입니다. 


인간에게 있어서 ‘타자’와의 만남은 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. 이러한 만남이 두려울 수 있고, 불편할 수 있고, 기쁠 수도 있지요. 이처럼 좋던 나쁘던 인간에게 ‘만남’은 당연한 것이며, 인간은 ‘만남’없이 살아갈 수 없지요. 이렇듯 ‘만남’이 너무 당연하여, 대부분의 인간은 ‘만남’의 신비를 망각하며 살아갑니다.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, 거대한 우주 가운데 점보다 작은 ‘인간’으로 서로가 만난다는게 얼마나 신비하고 소중한 일인가요?! 순간의 가치를 잊지 않고, 언제나 최선을 다해 ‘만남’을 이어가고픈 주느입니다 :) 


저에 대한 소개가 조금 부족하지요. 저는 현재 기독교대한성결교회 태광교회 청소년부 전도사로 섬기고 있습니다. 서울신학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하고, 연세대학교 일반대학원에 진학하여 종교철학(신학과)를 전공하였습니다. (논문: 베르쟈예프의 자유 개념 분석 : 현대사회 속 책임지는 자유를 위하여 - 김동준) 


졸업 후 평생 사역자로 ‘부끄러움’을 가지며 살아가겠지만, 하나님이 동행하신다는 믿음과 걸어갈 용기가 생겨 서울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에 입학하여 목회자 과정(M.div)에서 열심히 공부하고 글(논문)을 쓰며 모든 순간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.

🍒 소망하는 삶의 열매


- 좋은 사람, 좋은 사역자, 좋은 남자, 좋은 친구, 좋은 학생이 되고 싶어요!

- 길가다 만나면 아는 척하고 싶은 유머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!
- 하나님 앞에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가는 자유인이 되고 싶어요!


📚 주느 리더님의 독서모임